하와이 먹튀검증

하와이먹튀검증, 먹튀검증, 먹튀사이트, 먹튀업체, 토토사이트, 토토검증, 토토인증, 먹튀검증사이트, 먹튀인증사이트, 먹튀제보

​먹튀, 검증업체, 인증업체, 토토사이트추천, 스포츠토토, 카지노, 바카라

SAC999

'혹사 논란' 때문일까...손흥민, 인터밀란전 벤치 전망

August 4, 2019

안녕하세요. 하와이 먹튀검증 입니다. 오늘은 손흥민 혹사 논란때문인지 인터밀란과의 친선전에서 벤치에 있을 전망이라는 소식을 전해드리려고합니다.

 

 

혹사 논란으로 부상 우려를 낳고 있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가 인터밀란과의 친선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할 전망이다. 

토트넘은 4일 오후 11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인터밀란과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를 치른다. 

영국 매체 스포츠몰은 경기 전 토트넘의 예상 선발을 전망하면서 손흥민을 선발에서 제외했다. 

대신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공격진에 포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손흥민은 최근 혹사 논란으로 우려를 낳았다. 프로축구선수협회(FIFPro)가 발표한 보고서에서 손흥민이 지난 시즌 가장 많은 경기와 이동거리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먹튀검증 에서 주최하는 하와이 에서 열린다는 2018 러시아월드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그리고 토트넘의 프리미어리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등에서 총 78경기를 뛰었다. 

이를 위해 이동한 거리만 무려 11만km가 넘었다. 

한편, 손흥민은 올 여름 프리시즌 4경기 중 2경기를 선발로, 2경기는 교체로 소화했다.

 

 

 

■ ‘아우디컵 우승 견인’ 손흥민, 토트넘에서의 탄탄한 입지 자랑… 프리시즌 첫 골 도전!
■ 손흥민의 상승세는 골 소식을 기대하는 요소… ‘수비 불안’ 인터밀란의 골망 흔들까? 

토트넘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손흥민이 프리시즌 첫 골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의 아우디컵 우승을 견인한 손흥민이 인터밀란전에서 시즌 준비를 기분 좋게 마칠 수 있을까. 

토트넘과 인터밀란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 컵(이하 ICC) 경기는 4일 일요일 밤 11시 5분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올 시즌도 손흥민의 토트넘 내 입지는 굳건할 전망이다. 

프리시즌에 펼쳐진 세계적인 강팀들과의 맞대결에 모두 출전하여 날카로운 공격 본능을 드러냈다.

ICC 맨유전에선 헤딩으로 모우라의 동점 골을 돕기도 했다. 팀 성적도 좋다. 

아우디컵에선 우승을 차지했고, ICC에선 1승 1패를 기록 중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강팀을 연이어 격파한 선수들을 향해 만족감을 밝힌 바 있다. 

이러한 손흥민의 경기력은 내심 골을 기대하게 만든다. 

주말 경기의 상대인 인터밀란은 프리시즌 매 경기 실점을 허용하며 수비 불안을 노출하고 있다. 

프리시즌 내내 최고 평점을 받은 손흥민은 ‘한방’이 있는 선수다. 인터밀란전에서의 골 소식을 충분히 기대해볼 만하다. 

이번 경기는 손흥민이 리그 개막 전 주전 멤버들과 마지막으로 합을 맞춰볼 기회이기도 하다. 

토트넘은 인터밀란과의 승부를 펼친 뒤 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대장정에 돌입한다. 

손흥민은 퇴장 징계로 인해 1, 2라운드에 결장한다. 손흥민이 이번 경기에서 산뜻한 시즌 준비를 끝낼 수 있을까. 

손흥민의 출전이 기대되는 토트넘과 인터밀란의 ICC 경기는 4일 일요일 밤 11시 5분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한편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는 퀴즈 정답자 중 추첨을 통해 치킨과 빙수를 증정하는 ICC 관련 이벤트도 진행되고 있다. 

 

 

‘슈퍼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지난 시즌 동안 출전한 경기 수와 이를 위해 비행한 거리다. 곪았던 혹사 논란이 결국 수치로 드러났다.

 

손흥민은 지난 2015년 하와이 분데스리가 소속 레버쿠젠을 떠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이하 EPL)에 둥지를 튼 뒤 가파른 속도로 먹튀검증 1위로 성장했고, 이제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토트넘의 에이스로 활약 중이다. 각종 기록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 지난 시즌 총 20골 10도움을 했고, 그 덕에 토트넘은 리그 4위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준우승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이런 손흥민에게도 걱정거리는 있다. 바로 체력 문제. 대체 불가인 만큼 빠지지 않고 경기를 뛴 게 문제였다. 지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시작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등을 태극 마크를 달고 소화했고 토트넘 소속으로는 리그, 리그컵, FA컵, UCL 등 참가하는 모든 대회에 나섰고, 혹사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선수 본인은 “능력이 닿는 한 최대한 오래 대표팀에서 함께 축구 경기를 뛰고 싶다”며 과거 박지성(은퇴),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 등 대표팀 선배들처럼 대표팀 조기 은퇴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국제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유럽 5대 리그에서 활약 중인 543명 선수 중 78경기 출전(토트넘 53경기 대표팀 25경기)과 11만 600㎞ 비행으로 가장 많이 뛰고 멀리 이동했다. 선수협은 “경기 사이 최소 닷새는 쉬어야 하지만, 손흥민은 출전한 78경기 중 72번이나 그러질 못했다”며 단순 논란이 아닌 진짜 혹사였다고 쐐기를 박았다.

 

다행히 이번 시즌에는 하와이 에서 적절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먹튀검증 소속 손흥민. 지난해처럼 대표팀 일정이 빡빡하지도 않은 데다, 지난 시즌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당한 퇴장 징계 때문에 2019∼2020 EPL 초반 두 경기를 결장한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에이스를 한동안 기용할 수 없다는 건 아쉽지만, 쉼표가 필요한 손흥민에게는 불행 중 다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프리시즌 최종전에서 골사냥에 나선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3차전 인테르 밀란과 경기를 갖는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인테르전에서 베스트 멤버를 총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11일 아스톤 빌라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을 치르기 전 마지막 실전 점검이기 때문에 주축 선수들이 선발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손흥민은 이번 프리시즌에서 4경기를 소화했다. 2경기는 선발, 2경기는 교체로 투입돼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지난달 2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는 어시스트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골 맛은 보지 못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받았던 퇴장 징계로 인해 올 시즌 초반 EPL 2경기에 나설 수 없다. 프리시즌 기간 득점을 기록한 뒤 시즌 개막을 맞는 게 심리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 

 

다만 손흥민이 최근 강행군을 이어온 상황이기 때문에 출전 시간은 많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토트넘이 아우디컵 2019에 참가하면서 손흥민은 지난달 31일 레알 마드리드전 66분, 지난 1일 바이에른 뮌헨전 45분을 뛰었다. 

 

영국매체 ‘풋볼런던’은 4일 손흥민에게 분데스리가와 EPL의 수준차이에 대해 물어본 동영상을 공개했다. 독일에서 뛴 손흥민이 질문에 대답할 적격자라고 본 것. 

 

손흥민은 “분데스리가가 EPL과 비교해 수준이 떨어졌다고 볼 수 없다. 여전히 분데스리가를 지켜보고 있고, 정말 힘든 리그라고 생각한다. 여전히 분데스리가를 보는 것이 재밌다. 분데스리가에서 거의 8년을 뛰었던 사실이 자랑스럽고, 그 시간에 감사하고 있다. 물론 두 리그에는 차이점이 있다. 하지만 두 리그를 직접 비교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기자는 ‘EPL이 더 세지 않나?’라며 집요하게 물었다. 

 

웃음을 보인 손흥민은 “내가 뭐라고 하겠나? 분데스리가도 세다. 난 한 리그가 다른 리그보다 강하다고는 말하지 않겠다. 다른 리그에서 다른 선수들이 뛰고 있다. 몇몇은 독일에서 뛰고 다른 선수들은 영국에서 뛴다. 비교할 수 없다”며 재치있게 대답했다. 

 

 

  

▲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AFPBBNews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지난 1년간 유럽 무대에서 뛴 선수들 가운데 가장 많은 경기를 뛰고, 최장 거리를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매체 'BBC'는 1일(현지시간) 프로축구선수협회(Fifpro)의 보고서를 인용해 "유럽 톱 레벨 선수들의 건강 상태가 '위험(at risk)' 상태에 빠졌다"며 "일부 선수들은 지난 시즌 거의 80경기를 뛰었고 11만㎞ 이상을 이동했다"고 전했다.

 

BBC가 언급한 선수 중 가장 많은 경기에 나서고 가장 많은 이동 거리를 소화한 선수는 '손세이셔널' 손흥민이었다. 

 

지난 2018-19시즌 손흥민은 쉴 틈이 없었다. 지난해 6월부터 손흥민은 전 세계를 누볐다. 러시아 월드컵을 시작으로 쉴 새 없는 일정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시즌 중 자카르타로 날아가 아시안게임에 나섰다. 이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소화하다 다시 지난 1월 열린 'UAE 아시안컵' 출전을 위해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후 다시 영국으로 돌아와 리그, FA컵, 리그컵,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등을 소화했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UCL 결승에 진출했고, 덕분에 손흥민은 이번 시즌 유럽에서 가장 늦게까지 경기를 뛴 선수가 됐다.

 

BBC는 보고서를 통해 "선수들은 여름엔 4주, 겨울엔 2주의 휴식이 필요하고 경기 간 최소 5일의 공백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손흥민은 한국 국가대표팀 경기를 위해 제대로 된 휴식 없이 엄청난 거리를 이동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78경기에 출전했고, 국가대표팀 일정 소화를 위해 11만600㎞를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72%가량을 5일도 쉬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손흥민의 뒤를 이어 브라질 국가대표이자 리버풀 소속 골키퍼 알리송이 72경기, 8만㎞를 뛰었다. 하지만 골키퍼란 특수 포지션을 고려할 때 손흥민의 운동강도가 더 셀 수밖에 없다.

 

이동거리 11만600km.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지난해 소속팀과 대표팀을 오가면서 날아다닌 거리다. 혹사 논란이 계속 되는 이유다.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는 최근 "정상급 선수들의 건강이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 몇몇은 1년에 80경기에 가까운 경기를 하고, 11만km 이상을 이동한다"면서 축구 선수들의 한계점에 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정상급 선수 543명을 대상으로 출전 경기 및 이동 거리, 휴식 시간 등을 조사해 작성됐다. 기간은 2018년 5월25일부터 6월13일까지.

혹사를 당한 대표 16명 가운데 손흥민도 포함됐다.

손흥민은 16명 중 출전 경기가 가장 많았고, 이동 거리도 가장 길었다. 토트넘 소속으로 53경기,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25경기에 뛰었다. 총 78경기 출전. 이동 거리는 무려 11만600km였다. 지구 세 바퀴에 해당하는 거리. 그야말로 강행군이었다.

협회는 "일반적인 프로는 경기 후 5일 이상 쉬어야 한다"면서 "손흥민의 경우 78경기 중 72%는 5일 미만 휴식 후 경기를 소화했다"고 강조했다.

손흥민과 함께 알리송 베커, 사디오 마네(이상 리버풀),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 등이 이름을 올렸다.

협회는 "최고의 선수들이 건강과 커리어를 위협하는 혹사를 당하고 있다. 이 선수들을 보호하지 않는다면 짧고, 강렬하게 사라질 수 있다"면서 "A매치 일정에 맞추려고 선수들은 휴식, 회복 없이 경기에 나선다. 선수들은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과학적 연구 결과가 증명한다"고 지적했다.

 

 

 

 

 

 

[2번 바카라사이트] 
https://www.tt-hwi888.com/

 

[3번 바카라 검증업체]
https://www.hwiibaccarat.com/

 

[4번 먹튀사이트]
https://www.hawaiimt.com/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Please reload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