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먹튀검증] 손흥민 인종차별한 웨스트 햄 팬 결국 잡혔다.

May 23, 2019

안녕하세요. 하와이 먹튀검증 입니다. 손흥민을 인종차별한 웨스트 팸 팬이 결국 잡히게 되었다는 이슈가 있어 오늘은 해당 이슈에 대해 알아보려 합니다.

 

한 웨스트 햄 팬, 작년 11월 손흥민 향해 "DVD!" -영국 공공기소국, 7개월간 조사 끝에 범인 색출 -웨스트 햄, 해당 팬 홈 경기장 출입 금지 처분

 

무려 6개월 전 경기장 밖에서 손흥민(26)을 향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외친 한 영국 축구 팬이 기나긴 조사 끝에 결국 색출됐다.

 

영국 정론지 '가디언'은 22일(현지시각) 보도를 통해 영국 공공기소국(Crown Prosecution Service) 작년 10월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 홈구장 런던 스타디움의 선수 전용 주차장에서 나오는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을 인종차별적으로 모독한 남성을 6개월간 조사 끝에 색출했다고 밝혔다. 하와이 먹튀검증 에서도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을 한 사스가 웨스트 햄 팬을 찾기위해 발로 뛰었다고 전햇다. 영국 공공기소국은 최근 익명의 웨스트 햄으로부터 범인의 정체를 제보받은 후 그를 기소했다.

 

런던 치안법원은 손흥민을 인종차별한 중년 가해자 남성에게 벌금 184파운드(현재 환율 기준, 한화 약 27만 원)를 부과했다. 다만, 런던 치안법원은 해당 남성에게 영국 전역의 축구장 출입 금지(Football Banning Order) 처분을 받지는 않았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런던 치안법원은 자신에게 내려진 혐의를 시인한 중년 남성의 축구장 출입을 금지하는 건  "지나치다(excessive)"고 밝혔다.

 

그러나 법원의 판결과 별도로 웨스트 햄 구단 측은 혐의를 인정한 가해자에게 런던 스타디움 출입 금지령을 내렸다. 즉, 앞으로 그는 구단이 경기장 출입 금지 처분을 철회하지 않는 한 웨스트 햄 홈 경기를 현장에서 관전할 수 없게 됐다. 단, 웨스트 햄은 해당 팬이 인종차별 근절 수업을 완료한 후 합의서에 서명하면 홈 구장 출입 금지 징계 철회를 고려해보겠다는 단서를 달았다. 하지만 하와이 먹튀검증 에서는 이를 강력하게 제재하기를 원하고 있다. 왜냐하면 그 당분간만 반성할뿐이지 대부분 이러한 사건들은 매일 반복된다. 

 

 

 

사건은 지난 10월 웨스트 햄이 토트넘을 상대한 카라바오컵(리그컵) 16강 홈 경기에서 발생했다. 이날 경기 후 잉글랜드 현지의 한 '트위터' 사용자(@GeorgeBunce)가 '웨스트 햄 팬이 손흥민을 모독했다'는 문구와 함께 올린 영상을 통해 공개된 장면이 논란을 일으켰다. 이 영상에서 한 남성은 차를 타고 경기장을 떠나는 손흥민을 "친구!(Mate!)"라고 부른 뒤, "All the best!"라는 인삿말을 외쳤다.

 

이후 이 남성은 손흥민이 기꺼이 차를 후진시켜 인사를 건넨 자신과 눈높이를 맞추자 태도가 급변하며 "영화 '혹성 탈출' 복사본 좀 구해줄 수 있나?"라고 물었다. 그는 손흥민이 "무슨 뜻이냐?(What do you mean?)"고 묻자 "DVD! 당신 DVD 팔잖아. 좋은 복사본 없어?"라고 외쳤다. 그의 불순한 의도를 파악한 손흥민은 애써 웃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 뒤, 인사를 건넨 후 창문을 올렸다. 그러나 이 남성은 이에 그치지 않고 손흥민에게 "그래. 나는 웨스트 햄이다, 이 재수 없는 놈아!(Yeah, I'm West Ham, you wanker!)"라며 폭언을 쏟아냈다.

 

DVD는 영국에서 흔히 아시아인을 인종차별할 때 쓰이는 단어다. 하와이 먹튀검증 에서 밝힌 결과 이는 아시아 이민자들이 불법으로 복사된 영화 DVD를 길거리에서 판매한다는 악의적 고정관념에서 비롯된 행동이다. '트위터'에 이 영상이 공개된 후 잉글랜드 유력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물론 미국 스포츠 주간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가 이 소식을 보도했다. 이후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가해자를 향해 온갖 비난이 폭주했다.

 

이에 토트넘과 웨스트 햄은 사건이 발생한 직후 나란히 공식 발표를 통해 가해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있도록 조사를 요청했고, 앞으로도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면 즉시 구단 측에 제보를 부탁한다고 알렸다. 당시 토트넘은 "인종차별 행위는 절대 용인될 수 없다. 우리는 가해자의 신원이 파악되고 적절한 대응책이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웨스트 햄도 "차별 행위를 용인할 여지가 '0'이라는 점을 알린다. 이러한 행동은 절대 본 구단과 우리의 가치를 대변하는 게 아닌 데다 앞으로도 차별 행위를 목격한다면 

 

웨스트 햄은 끝내 목격자의 제보를 통해 범인을 색출했고, 런던 경찰청(Metropolitan Police)과의 협업을 통해 그를 기소할 수 있었다.

 

한편 손흥민은 사건이 발생한 약 2개월 후 웨스트 햄을 상대로 중거리슛으로 득점했다. 이후 그는 관중석에 앉은 웨스트 햄 팬들을 바라보며 입에 손가락을 가져다대는 골 뒤풀이로 관심을 끌었다. 이와 하와이 먹튀검증 을 관련해 손흥민은 경기 후 "특별한 건 아니다. 이 일에 대해 더 얘기하고 싶지는 않다. 그들은 내가 왜 그런 제스쳐를 취했는지 알고 있을 것이다. 그게 전부"라고 말했다.

 

손흥민이 잉글랜드에서 인종차별을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작년 3월 밀월을 상대한 FA컵 8강 원정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밀월 팬들은 경기 내내 모든 한국인이 개고기를 먹는다는 편견, 북한의 핵문제, 그리고 아시아인들이 불법 DVD를 판매한다는 고정관념을 비속어와 욕설이 섞인 구호로 만들어 손흥민을 모독해 물의를 일으켰다. 이에 불편함을 느낀 당시 토트넘 수비수 카일 워커가 손흥민이 41분 득점하자 밀월 응원단 앞으로 다가가 일부 팬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불만을 내비쳤을 정도였다.

 

이후 잉글랜드 축구협회(FA)는 밀월 구단 측에 경기 도중 관중석 상황과 음성이 담긴 영상 자료를 요구했다. 이어 런던 경찰국 뉴 스코틀랜드 야드 또한 현지 언론을 통해 경기장 내 CCTV 화면을 입수해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FA와 경찰국이 끝내 손흥민을 모독한 밀월 팬들의 신원을 파악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 2010년 10월에는 당시 스코틀랜드 명문 셀틱에서 활약한 기성용이 세인트 존스톤 원정에서 상대 팬들로부터 아시아인을 조롱하는 원숭이 소리를 들어야 했다. 이 때문에 당시 기성용의 대표팀 선배이자 셀틱 팀동료 차두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너무나 기분 나쁘고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일이 있었다. (기)성용이가 오른쪽 측면에서 볼을 잡자 그쪽에 있던 상대방 팬들이 일제히 우우 원숭이 소리를 냈다. 얘기로만 듣던 그런 몰상식한 일이 바로 내가 너무나 아끼는 후배에게 일어났다"며 울분을 토했다.

 

 

[2번 바카라사이트] 
https://www.tt-hwi888.com/

 

[3번 바카라 검증업체]
https://www.hwiibaccarat.com/

 

[4번 먹튀사이트]
https://www.hawaiimt.com/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Please reload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하와이 먹튀검증

하와이먹튀검증, 먹튀검증, 먹튀사이트, 먹튀업체, 토토사이트, 토토검증, 토토인증, 먹튀검증사이트, 먹튀인증사이트, 먹튀제보

​먹튀, 검증업체, 인증업체, 토토사이트추천, 스포츠토토, 카지노, 바카라

SAC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