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먹튀검증

하와이먹튀검증, 먹튀검증, 먹튀사이트, 먹튀업체, 토토사이트, 토토검증, 토토인증, 먹튀검증사이트, 먹튀인증사이트, 먹튀제보

​먹튀, 검증업체, 인증업체, 토토사이트추천, 스포츠토토, 카지노, 바카라

SAC999

英언론, "손흥민 2경기 결장, 시즌 시작도 전에 토트넘 큰 타격"

June 21, 2019

안녕하세요. 하와이 먹튀검증 입니다. 오늘은 미 언론에서 손흥민에 대한 소식을 전달 받았습니다. 손흥민 2경기 결장 시즌 시작도 전에 토트넘 큰 타격 이 소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새 시즌 손흥민(27, 토트넘)의 2경기 결장에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8월 11일(이하 한국시간) 승격팀 아스톤 빌라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벌인다. 8월 17일엔 디펜딩 챔프 맨체스터 시티 원정길에 올라 리그 2라운드를 갖는다.

 

토트넘은 에이스 손흥민 없이 첫 2경기를 치러야 한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 본머스전서 다이렉트 퇴장을 당해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 때문에 지난 시즌 에버튼과 최종 38라운드에 결장했다.

 

손흥민은 새 시즌 2경기에도 토트넘과 함께할 수 없다. 승격팀과 챔피언을 연달아 만나는 토트넘으로서는 뼈아픈 전력 손실이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48경기에 출전해 20골 10도움을 기록했다.

 

영국 언론의 우려도 하와이 먹튀검증 이 걱정하는만큼 적잖다. 토트넘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바이탈풋볼은 21일 “포체티노 감독과 토트넘은 시즌 시작도 전에 이미 큰 타격을 입었는지도 모른다”며 “첫 2경기에 최고의 선수들 중 1명이 없을 것”이라며 손흥민의 공백을 걱정했다. 

 

매체는 또 “손흥민은 지난 시즌 48경기서 20골 10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4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파이널 서드(공격지역)서는 누구도 손흥민만큼 치명적이지 않았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케인은 많은 골을 넣었지만 도움에도 기여하진 않았다”고 손흥민의 활약을 높이 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 없이 공격진을 구성해야 한다.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페르난도 요렌테 등 뛰어난 공격수들이 있지만 아무래도 득점과 도움에 모두 능한 손흥민이 없는 앞선은 파괴력이 떨어진다. 

 

매체는 “우승컵을 원하는 포체티노 감독이 올 시즌 최고의 출발을 하고 싶을 테지만, 손흥민의 부재로 인해 시즌이 시작되기도 전에 이미 큰 타격을 입었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축구팬들은 이강인(18·발렌시아)이 A대표팀에서 손흥민(27·토트넘)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주는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 이강인이 찔러주고 손흥민이 마무리하는 장면은 상상만 해도 즐겁다. 

이강인은
하와이 먹튀검증 지난 16일(한국시간) 끝난 국제축구연맹(FIFA) 2019 폴란드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U-20 축구대표팀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총 7경기에 출전해 2골 4도움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치며 한국 선수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골든볼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강인의 왼발은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의 강력한 무기 중 하나였다. 중앙이나 측면을 돌파한 뒤 이강인이 뿌려주는 패스는 날카로움 그 자체다. 그는 16일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선제골을 포함해 이번 대회에서 6개의 공격 포인트를 왼발로 기록했다. 

폴란드 U-20 월드컵을 통해 자신의 경쟁력을 전 세계에 알린 이강인은 23세 이하(U-23) 대표팀과 A대표팀 차출에도 한 걸음
하와이 먹튀검증 에게 접근하며 가까워졌다. 이강인이 지난 3월 볼리비아, 콜롬비아와의 A매치 2연전에 뽑혔던 만큼 A대표팀 합류는 불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오는 9월 열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이강인을 선발한다면 손흥민을 비롯해 황의조(27·감바 오사카), 이재성(27·홀슈타인 킬) 등과 호흡을 맞추는 그림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강인이 매력적인 또 하나의 이유는 코너킥, 프리킥 등 정지된 상황에서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정확한 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상대 골문 근처에서 얻은 프리킥과 코너킥이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정교한 킥을 구사할 수 있는 전담 키커는 가치가 있다. 기성용의 A대표팀 은퇴 이후 마땅한 전담 키커가 없는 만큼 이강인의 왼발을 주목할 수밖에 없다.

한국 축구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왼발의 달인’ 하석주 아주대 감독도 이 점을 강조했다. 하 감독은 “강인이의 왼발은 A대표팀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매력적인 카드”라며 “좋은 팀이 되기 위해서는 원하는 곳으로 공을 보낼 수 있는 전담 키커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9월 A매치가 기대되는 또 한 가지 이유는 백승호(22·지로나)다. 백승호는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평가전에 포백을 보호하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맹활약했다. 그는 A매치 데뷔전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침착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벤투 감독을 매료시켰다. 

백승호는 수비형 미드필더가 갖춰야 하는 패스와 볼키핑은 물론 수비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다. 그는 상대 패스를 미리 예측해 여러 차례 끊어내는 것은 물론 역습 상황에서 거친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는 투지로 수비에도 힘을 보탰다.

이강인과 백승호라면 대표팀의 오랜 숙제인 손흥민 활용법의 해답이 될 수도 있다. 손흥민은 대표팀에만 오면 작아졌다. 세계적인 선수들이 손흥민을 돕는 토트넘과 대표팀의 선수 구성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손흥민에게 양질의 패스를 넣어줄 수 있는 이강인과 백승호가 2선과 3선에 배치된다면 이 괴리를 좁힐 수 있을지 모른다. 어린 시절 유럽으로 넘어가 축구를 배운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 이강인과 백승호, 손흥민이 A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추는 날이 기대되는 이유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은 오는 9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 돌입한다. 

한국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이란(20위), 일본(28위), 호주(43위), 카타르(55위), 아랍에미리트(UAE·67위), 사우디아라비아(69위), 중국(73위)과 함께 1번 포트를 배정받았다. AFC 소속 국가 중 FIFA 랭킹을 기준으로 추린 34개국과 하위 순위 12개국 중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6개국 등 총 40개국이 참가하는 2차 예선은 5개 팀씩 8개 조로 나눠 내년 6월까지 진행된다. 2차 예선 조 추첨식은 7월 17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다. 

 

 

 

.한 호주 코미디언이 방탄소년단(BTS)과 손흥민을 비하해 파문이 일고 있다.호주 공영방송 채널9는 지난 19일, BTS 관련 보도에서 BTS를 비하하는 태도로 전세계 BTS 팬들의 뭇매를 맞았다.‘넥스트 샤크’가 20일 전한 바에 따르면 이들은 “BTS 멤버 중 게이가 있다.

 

미국에서 BTS 노래가 1위를 했는데 영어를 할 줄 아는 멤버는 한 명 밖에 없다” 등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논란이 커지자 채널9는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했다.

 

하지만 이 방송에 출연한 호주 코미디언 알렉스 윌리엄슨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과는 커녕 손흥민을 언급하며 인종차별 멘트를 이어갔다.

 

윌리엄슨은 “손흥민이 BTS의 노래를 들을 바에 자신의 성기를 잘라버릴 것이라 확신한다. 나는 혼자가 아니다”라고 적으며 모욕했다.("I’m sure Son Heung-min would rather chop his dick off than listen to these bts blokes as well. I ain’t alone ma fuckers")BTS 뿐만 아니라 손흥민 역시 수차례 인종차별을 당한 경험이 있다.

 

손흥민은 지난해 10월, 웨스트햄전을 마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가며 인종차별을 당해 해당 팬은 184파운드(약 27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또한 지난해 12월 30일, 울버햄튼전에서 두 명의 서포터가 손흥민과 동양인 팬을 가리키며 인종차별 발언을 내뱉은 동영상을 업로드해 경기장에서 퇴출당했다. 하와이 먹튀검증 팬들은 이 사실을 알고 난뒤 해당 가둔 공식 페이지를 찾아가 악플을 남겼고 아스널 팬들은 북런던더비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낸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댓글을 남겨 논란이 된 바 있다.

 

 

tvN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에서 프리미어리거 손흥민의 성장 스토리가 공개된다.
 
21일(금) 오후 11시 방송되는 tvN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 4회에서는 강원도 소년 손흥민이 월드클래스 축구 선수로 발돋움하기까지의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강원도 춘천에서 나고 자란 손흥민은 어린 시절부터 축구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고 해 이목을 모은다. 최초로 공개되는 초등학교 생활기록부에는 축구 유망주로서의 가능성이 기록돼 있는가 하면, 졸업사진도 축구복을 입고 촬영할 만큼 애정이 남달랐다고. 아버지와의 혹독한 훈련을 체벌로 오해한 동네 주민의 일화, 어려운 가정 형편 속 갖고 싶었던 게임기를 축구 대회 상품으로 받았던 에피소드 등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유소년기 손흥민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또한 2008년 독일로 축구 유학을 떠난 후 분데스리가를 거쳐 영국 프리미어리그로 이적, 온갖 어려움을 극복하고 세계적인 선수로 우뚝 서기까지 손흥민이 지나온 과정이 이어진다. 이곳에 오기전
하와이 먹튀검증 훈련장에서 훈련을 받던중 낯선 땅 독일에서 피나는 노력 끝에 2010년 함부르크와 프로 계약을 맺지만 부상과 슬럼프로 인해 결장을 반복했을 당시 위기를 극복했던 비결과 더불어 이적 비하인드 스토리들이 대방출돼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
 
뿐만 아니라 손흥민 곁에서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는 아버지의 헌신과 희생, 그리고 에이전시 대표 티스 블리마이스터와의 인연도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꿈에 그리던 챔피언스리그에서 준우승했지만 “아버지는 나의 모든 것이다. 덕분에 어려운 상황에서도 버텨낼 수 있었다”는 손흥민의 고백처럼, 때로는 호랑이 선생님이자 훈련 파트너로, 인생의 스승으로 큰 힘이 되어준 아버지와의 애틋한 관계가 소개되는 것. 10여 년 간 손흥민과 함께 한 티스가 밝힌 다양한 추억들이 재미를 더할 전망인 가운데, ‘조카 바보’ 손흥민의 인간적인 모습도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N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 4회는 21일(금) 오후 11시 방송된다.

 

 

 

2018-2019시즌의 토트넘 홋스퍼는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것과 같은 업적을 이룩하진 못했다. 그래도 놀라운 여정을 이어간 덕분에 토트넘 팬들과 온 유럽에 강렬하게 인상을 남겼다.

손흥민은 믿기지 않는 행군을 지속한 토트넘에서 에이스 구실을 했다. 해리 케인이 부재한 사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해결사 노릇을 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는 맨체스터 시티를 침몰시키는 영웅이 되며 토트넘을 4강으로 끌어올렸다.

토트넘 홈페이지에서, 손흥민은 불처럼 활활 타올랐던 지난 시즌을 돌이켰다. “말도 안 되는 시즌이었다. 몇몇은 정말 놀라운 순간이었고, 물론 실망스러운 순간도 있었다”라면서 “빡빡한 일정이었다. 그럼에도 우린 훌륭한 결과를 얻어냈다. 탑 4에서 EPL을 마쳤고, UCL에서는 결승에 도달했다. 결승에서 패배한 건 속상한 일이지만, 그래도 우리가 자랑스럽다”라고 토트넘의 2018-2019시즌에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손흥민은 “지난 시즌으로부터 선수들은 많이 배울 수 있었다. 그리고 다음 시즌엔 우리는 더 바랄 것이다. 나는 믿는다. 우리가 무언가를 해낼 기회를 잡았다고 말이다. 더 강해져서 돌아오겠다”라고 큰 경험을 쌓은 만큼 다가오는 시즌엔 토트넘이 더 멋진 모습을 보여줄 거라고 예상했다.

토트넘을 둘러싼 수많은 이적설이 오가는 터라 다음 시즌 팀의 윤곽이 어떻게 드러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으나, 지난 시즌을 통해 선수단 전체에 값진 경험이 쌓인 것만큼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9-2020시즌의 토트넘은 어떤 형상으로 나타날지 기대된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인종차별, 비하 발언을 호주의 한 방송이 전 세계적인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이 방송을 두둔하고 나선 호주의 한 유명 코미디언이 손흥민까지 언급하며 막말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9일(이하 현지 시각) 호주 방송사 채널9의 프로그램 '20 to One'에서는 여러 출연자가 BTS에 관해 인터뷰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들은 "BTS에 관해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다. 별로다", "한국에서 무언가 터졌다는 소식을 들었을 땐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라며 비하성 발언을 이어갔다.

한 출연진은 "한국인 중 미국에서 처음을 1위(빌보드200)를 한 그룹이지만 한 명의 멤버만 영어를 할 수 있다"라며 인종차별적인 언급을 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 "BTS의 팬들은 하드코어다. 멤버 중 게이가 있는지 물어본 적 있는데 팬들이 매우 화냈다. 멤버 중 한 명은 게이일 것"이라며 비아냥거렸다.

전 세계 팬들이 분노하자 '20 to One'은 20일 "BTS의 인기를 유머러스하게 강조하려던 의도였다"라며 "불쾌하고 무례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호주의 유명 코미디언 알렉스 윌리엄슨은 '20 to One'의 방송 내용이 인종차별적이지 않았다며 반기를 들었다.

특히 윌리엄슨은 자신의 트위터에 "손흥민은 BTS의 노래를 들을 바엔 자신의 성기를 잘라버릴 것이다. 나는 혼자가 아니다"라며 모욕적인 발언까지 이어갔다.

그는 욕설을 섞어가면서 "나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라며 "과학, 의료 분야에서 성공한 아시아인들은 나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준다"라며 "보이밴드가 해당하지 않을 뿐"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비난이 지속하자 윌리엄슨은 "생각해보니 내가 BTS의 8번째 멤버가 되어야겠다. 변함없는 서포트 고마워"라고 자신을 비난하는 방탄소년단 팬들을 조롱했다. 

방송사의 사과 이후에도 윌리엄슨의 트위터 글들은 그대로 남아있는 상태로, 팬들과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터키 메시' 아둘카디르 오무르(19, 트라브존스포르)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설이 불거지면서 전 세계의 '넥스트 메시'가 다시 한 번 주목받았다. 

영국 '더선'은 21일(한국시간) "맨유가 터키 메시와 연결됐다"며 "지난 수년간 차기 리오넬 메시로 평가받던 선수들을 재차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승우(21, 엘라스 베로나)도 한국의 메시로 소개됐다. 이 매체는 "이승우는 한국의 미래로 평가받았다. 바르셀로나 유스 팀에서 성장한 그는 현재 이탈리아 엘라스 베로나에서 활약 중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21세 윙어는 세리에B에서 나름 괜찮은 시즌을 보냈고, 아시안게임을 통해 국가적인 영웅이 됐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에게 도움을 주며, 군 면제를 받는데 일조했다"라고 설명했다. 

일본 메시로 불리던 쿠보 타케후사(18, 레알 마드리드B)도 넥스트 메시의 한 자리를 차지했다. 더선은 "바르셀로나의 징계로 고향으로 돌아갔고, FC도쿄에서 꾸준한 출전을 하며 성장했다. 지난 주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으며, 다음 시즌에 라울 곤살레스 감독이 이끄는 카스티야에서 뛴다"고 전했다.  

이승우와 쿠보 외에도 패트릭 로버츠(잉글랜드), 제르단 샤키리(스위스), 모하메드 살라(이집트), 헤라르드 데울로페우(카탈루냐), 마르코 마린(독일), 알렌 할릴로비치(크로아티아), 마르틴 외데가르드(노르웨이), 사다르 아즈문(이란) 등이 넥스트 메시로 선정됐다. 

 

 

‘초신성’ 이강인의 놀라운 등장에 아시아 언론들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일본과 중국은 물론 베트남에서도 이강인을 주의 깊게 관찰하는 중이다.

베트남 매체 ‘옥시’는 21일(이하 한국 시각) 보도에서 이강인에게 ‘제2의 손흥민’이라는 표현을 자주 사용했다. 이강인과 동료들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을 통해 영웅이 됐고, 특히 이강인의 커리어가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중이라는 게 내용의 요점이었다.

이 매체는 “한국 팬들은 이강인이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덕분에 다소 위로를 받았다”라면서 한국이 준우승에서 오는 아쉬움을 이강인을 통해 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강인이 ‘FIFA 온라인 4’의 모델이 되었다는 점, 한국 미디어로부터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는 점, 병역 면제 이슈, 아약스 등으로 거론되는 차기 시즌 행선지 예상까지, 다양한 관점에서 선수 이강인을 관찰했다.

한국은 물론 해외에서 한국 축구계를 바라봐도 ‘굵직한 계보’는 보이기 마련이다. 분데스리거 차범근이 불을 놓은 아시안 월드 클래스의 출발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이 이어받았고, 박지성이 넘긴 바통은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챙겼다. 그리고 손흥민을 계승할 이로는 현 시점에서는 이강인이 가장 유력하다. 그래서 다양한 외국 매체서도 이처럼 이강인을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제2의 손흥민이라면서 말이다. 한국 팬들을 위로한다는 점에서도 이강인은 손흥민과 닮아있다.

이강인의 현재는 발렌시아 구단과 이강인 에이전트간의 협상 과정에 머물러있다. 이 테이블에서 오고간 대화가 어떤 결론을 도출하느냐에 따라, U-20 골든볼 이강인의 다음 스텝도 정해진다. 무엇이 됐든, 그때가 되면 수많은 외신들이 다시금 이강인에게 관심을 기울일 듯하다.

 

 

[2번 바카라사이트] 
https://www.tt-hwi888.com/

 

[3번 바카라 검증업체]
https://www.hwiibaccarat.com/

 

[4번 먹튀사이트]
https://www.hawaiimt.com/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Please reload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